default_setNet1_2

[국제유가] 10일 두바이유 등 상승

기사승인 2018.01.11  10:53:12

공유
default_news_ad1
ad28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10일 국제유가는 두바이유를 비롯해 서부 텍사스산 원유, 북해산 브렌트유 등이 모두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61달러 상승한 63.57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전일대비 0.38달러  상승한 69.20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기준 유가로 적용되는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1.08달러 상승한 66.59달러에 마감됐다.

10일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 재고 및 생산 감소, 미 달러화 약세 등으로 상승했지만 원유 생산 증가 전망 등은 유가 상승폭을 제한하는 역할을 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1월 첫주 미국 원유 재고가 전주대비 494만8,000배럴 감소한 4억2,000만배럴을 기록하며 8주 연속 감소했다.

이는 2015년 8월 이후 최저치이다.

미국의 쿠싱지역 원유 재고도 4,657.8만배럴을 기록하며 전주대비 239만5,000배럴 감소해 3주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1월 첫주 미국 원유 생산량이 전주대비 약 29만배럴 감소한 949만2,000배럴을 기록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화 인덱스는 전일대비 0.21% 하락한 92.33을 기록했다.

EIA는 1월 월간보고서(STEO)를 통해 원유 생산량이 올해에는 1,027만배럴, 2019년에는 1,085만배럴을 기록하며 2년 연속 1,000만배럴을 상회할 것으로 내다봤다.

조대인 기자 dicho@tenews.kr

<저작권자 © 투데이에너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ad27

실시간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