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어린이 화학 교실 ‘바스프 키즈랩’ 20주년 맞아

기사승인 2017.09.12  17:03:06

공유
default_news_ad1

- 12일 수원으로 시작으로 울산과 여수에서 열려

   
▲ 일일교사인 바스프 R&D 센터 연구원이 ‘바스프 키즈랩’ 참가 학생들에게 화학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바스프(BASF)12일 경기도 수원에서 어린이 화학 실험 교실인 바스프 키즈랩(BASF Kids’ Lab) ’을 개최했다.

바스프 키즈랩은 1997년 독일 본사에서 시작돼 전세계 30개국에서 매년 열리는 글로벌 교육 프로그램으로 화학에 대한 어린이들의 관심을 높이고자 마련됐다. 국내에서는 2003년 울산에서 처음 개최된 이래 매년 서울, 여수, 울산, 군산 등 전국 각지에서 열려 지금까지 약 5,100명 이상의 어린이들이 참가했다.

특히 바스프 키즈랩이 2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는 바스프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전자소재 R&D 센터가 위치한 경기도 수원에서 초등학교 4학년 180명을 대상으로 열렸다.

올해 바스프 키즈랩은 변해라 요술 꽃 실험, 겔리 젤리 실험, 천연 치약 만들기를 비롯한 창의적이고 흥미로운 화학 실험 프로그램과 화학 원리를 이용한 참여형 과학 공연인 사이언스 매직 쇼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키즈랩은 바스프 R&D 센터 연구원들이 직접 일일 교사로 나서 화학의 원리를 보다 알기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며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신우성 한국바스프 대표는 바스프는 지난 20년간 전세계 어린이들에게 화학의 중요성을 알리는데 앞장서 왔다. 특히 2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바스프의 연구개발 센터가 위치한 수원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확대하게 돼 더욱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어린이들에게 화학의 꿈을 심어주고 미래 과학 인재를 양성하는데 기여하려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한편 바스프 키즈랩은 12일 수원 팔달 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바스프의 국내 사업장이 위치한 여수와 울산 등에서 열린다

홍시현 기자 shhong@tenews.kr

<저작권자 © 투데이에너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ad27

실시간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