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부발전, 신재생에너지 중심 에너지전환 ‘앞장’

기사승인 2017.09.12  14:58:07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는 2030년까지 15조2,600억원 투자
태양광·풍력·해외사업 활발

   
▲ 미국 볼더시 태양광 발전 전경.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정창길)이 전체 발전량의 20%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에너지전환을 선도적으로 이행할 계획이다.

중부발전은 CEO 직속 ‘삶의 질 향상 위원회’를 구성해 국정과제를 선도적으로 이행하고 있으며 삶의 질 향상 위원회에는 일자리 창출분과, 미세먼지 감축 분과, 미래성장동력 확충 분과 등 총 3개 분과로 이뤄져 있다.

이 중 미래성장동력으로 오는 2030년까지 약 15조2,600억원을 투자해 전체 발전량의 20%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할 예정이다.

△2024년까지 태양광발전 1GW 달성 3-Way 프로젝트 추진
중부발전은 태양광발전의 낮은 이용률을 고려, ESS(에너지저장장치)를 연계한 ‘대규모 태양광’과 REC 가중치가 높은 ‘수상태양광’ 및 ‘지붕태양광’ 위주로 추진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이를 위해 중부발전은 골프장 개발중단 부지, 종중소유 부지, 철도 유휴부지 등을 활용한 대규모 태양광 및 태양광연계 ESS 발전사업을 개발중이다.

또한 K-Water, 한국농어촌공사 등 수자원 시설의 활용이 가능한 공공기관과의 공동투자를 통한 수상태양광과 전국 산업단지, 물류창고 및 주차장 등을 이용한 지붕태양광 발전사업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사업기간 중 약 3,000억원을 투자하게 돼 일자리 창출 및 에너지신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4년까지 풍력개발 1GW 달성 다짐대회 시행
지난 4월 중부발전은 매봉산풍력단지 정상화를 기념하고 오는 2024년까지 중부발전의 풍력개발 1GW 달성과 매봉산 풍력발전단지 재건설의 상호 협력을 위해 ‘풍력개발! 중부발전과 태백시가 함께 합니다’라는 캐치프레이즈로 다짐대회를 가졌다.

매봉산 풍력발전단지 리파워링사업은 기존의 매봉산풍력발전단지(8.8MW)를 철거 후 용량을 증대(18MW)해 재건설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의 특징은 중부발전의 자체 기술로 풍황자원분석, 재배치, 설계, 건설 및 운영하는 사업으로 풍력개발 1GW 달성의 초석이 될 전망이며 국내 풍력발전 리파워링 사업의 롤모델로서 풍력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 진출 활발
중부발전의 해외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우리나라 최초의 해외 수력발전사업인 인도네시아 왐푸 수력발전소(총 3기 45MW)가 지난해에 준공했으며 이어 진행 중인 인도네시아 스망까 수력발전소(총 2기 55MW)는 준공을 앞두고 있다.

또한 미국의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기업인 선파워(Sunpower)사와 추진중인 네바다 주 태양광사업(총 275MW)도 1·2단계 사업(150MW)이 준공하는 등 본격적인 궤도 진입을 앞두고 있다.

김병욱 기자 bwkim@tenews.kr

<저작권자 © 투데이에너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ad27

실시간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