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부발전·석유관리원, 공공기관 경평 A 등급

기사승인 2017.06.16  17:32:59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재부,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결과 확정

ad28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전력그룹사 중 유일하게 한국서부발전이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A 등급을 받았다.

기획재정부는 16일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개최, 2016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결과를 심의·의결했다.

올해 경영평가는 경영평가단(109명) 외에 기관장평가위원회(5명), 감사평가위원회(5명)를 별도로 구성해 각각 2016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와기관장 및 상임감사에 대한 평가를 실시했다.

평가대상 119개 공기업·준정부기관의 평가결과는 전반적으로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서 총 119개 기관 중 종합등급 ‘우수’(A) 등급은 16개(13.4%), 성과급 미지급 대상인 ‘미흡’(D) 등급 이하는 17개(14.3%)이며, ‘탁월’(S) 등급은 없다.

공기업 평가결과 B 등급에는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해양환경관리공단, 한국수자원공사 등이다.

또한 한국광물자원공사와 지역난방공사는 C 등급을 받았다.

특히 대한석탄공사는 E, 한국가스공사와 한국석유공사는 미흡인 D 등급을 받았다. 

또한 준정부 평가(강소형 제외)에서는 B 등급에 한국가스안전공사가, C 등급에는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환경공단이 확정됐다.

준정부 강소형 평가에서는 한국석유관리원이 A 등급을 받았으며 한국에너지재단이 B 등급을 받았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과 한국전력거래소가 C 등급을 받았다.

평가결과에 따른 후속조치로는 성과급 지급, 인사조치, 차년도 예산 반영 등을 추진한다.

예년과 달리 성과급을 종합등급 뿐만 아니라 범주별 등급도 연계해 지급할 예정이다.

종합등급 또는 범주별(경영관리, 주요사업)등급이 ‘보통’(C) 이상인 114개 기관에 대해 경영평가 성과급을 등급·유형별로 차등해 지급한다.

또한 실적부진 기관의 기관장·상임이사(24명)에 대해 ‘경고’조치를 의결했다.

특히 기획재정부는 종합등급 ‘미흡’(D) 이하를 받은 17개 기관의 경영개선 계획을 제출받아 이행사항을 점검하기로 했으며 종합등급 ‘미흡’(D) 이하를 받은 기관에 대해서는 내년도 경상경비 조정 등 공공기관 예산 편성에 반영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향후 기획재정부는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의거,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확정된 경영평가 결과를 국회·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김병욱 기자 bwkim@tenews.kr

<저작권자 © 투데이에너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ad27

실시간 뉴스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